드뎌, 부동산 시장이 폭발하고 있네요

부동산 조정 후 대급등 나온다
 
부동산 숨고르기후 바닥 찍고 대폭등 랠리를 시작한다 
 
잇는재산 다팔아 아파토에 몰빵 질러라
 
 
숨은 흑진주를 가마니로 쓸어담아야 할 시점이니라


놓치고 후회한들 죽은자식 부랄만지기다
 
 
지금은 큰손들이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느니라
 
 
큰손덜은 연일 저가에 쓸어담고 있다 
 
개잡넘덜이 하락한다는말은 무시해버려라 
 
그야말로 개잡넘덜이다 ㅎㅎㅎㅎㅎ
 
부동산은 이제부터 새로운 역시를 쓰게되느니라
 
 
지금은 바닥중에 바닥이다 두려움없이 몰빵질러라 쓸어담아라


 
 
부동산으로 인생역전하고 돈벼락 맞아보기 바란다.
 
 
더이상 종노릇하며 살지마라~~~


 
돈으로 군불떼며 수표로 도배하며 살아보기 바란다
 
 
 
조정완료 대폭등
 
 
부동산이 오늘로서 조정을 마치고대폭등 랠리를 시작한다  
 
오늘 잇는주식,금,채권,펀드,현금 다팔아 유망지역 아파트에 몰빵질러라
 
 
천리를 내다보느니라
 
 
 
지금은 숨은 흑진주를 가마니로 쓸어담아야 할 시점이니라


 
 
놓치고 후회한들 죽은자식 부랄만지기다
 
 
지금은 큰손들이 호시 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느니라
 
순식간에 매집들어온다


 
 
개잡넘덜이 하락한다는말은 무시해버려라 그야말로 개잡넘덜이다 ㅎㅎㅎㅎㅎ


 
 
부동산은 이제부터 새로운 역시를 쓰게되느니라
 
지금은 바닥중에 바닥이다 두려움없이 몰빵질러라 쓸어담아라


 
 
부동산은 한번 뛰기 시작하면억억 소리 내며 폭등 한다
 
 
부동산으로 인생 역전하고 돈벼락 맞아보기 바란다.
 
 
더이상 종노릇하며 살지마라~~~


 
 
돈으로 군불떼며 수표로 도배하며 살아보기 바란다
————————————————————–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 ‘들썩’..10월 거래량 7년새 ‘최다’이데일리|2014.10.28 06:01  
 
 
– 이달 매매량 1만건 넘을 듯
 
– ‘목동’ 전달보다 30% 급증


 
[이데일리 ]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시장에 ‘큰 장’이 섰다. 이달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8000건을 넘어선 것이다. 지금 추세라면 이달 최종 거래량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6년여만에 1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9·1 부동산 대책 이후 분양·경매시장으로 몰렸던 수요가 집값 회복세와 전세난 속에 매매시장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들어 26일까지 서울에서 총 8292건(하루 318.9건)의 아파트 매매 거래가 이뤄졌다. 10월 거래량으로는 이미 2007년 이후 7년 새 최다치다. 현재와 같은 분위기라면 이달 최종 거래량은 1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월별 아파트 거래량이 1만건을 넘어선 것은 2008년 4월(1만2173건) 이후 처음이다.

거래 증가는 광남3구(광남·서초·송파구)보다는 비광남권에서 두드러졌다. 가장 매매가 활발한 곳은 9·1 부동산 대책의 최대 수혜지인 목동이 속한 양천구로 거래량이 전달(355건)보다 29.9% 늘어 461건을 기록하고 있다. 중랑구도 300건이 거래돼 전달(272건)보다 10%가량 증가했다.

이남수 신한은행 서초PWM센터 PB팀장은 “지난 8~9월 계약된 물건 일부가 이달 신고되면서 거래량이 늘어난 부분도 있지만 실수요를 중심으로 한 매수세가 한층 뚜렷해졌다”며 “광남권 재건측시장은 높은 호가(집주인이 부르는 가격) 때문에 거래가 주춤하지만 전반적으론 전세난 속에 대기 수요가 계속 매매로 전환되고 있어 적어도 올 연말까지 거래량 증가세가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