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을 잘 할수 있는 대통령이 되었으면

토론을 잘할 수 있는 지도자이 되었으면


세종대왕 시절에는 나라 정치를 잘 이끌어 굶는 시람이 거의 없었고 세계적인 발명품도 많이 나왔으며 출산휴가도 만들어지고 기타 여러가지 복지 정책을 만들어훌륭한 업적을 남기셨습니다


세종대왕께서 이렇게 훌륭한 정치를 할 수 있있던 비법 중에 가장 컷던 첫번째가 토론문화 였었답니다


두번째가 백성들에게 설문조시를 해서 정책을 편 것 이랍니다


당시 어떤한 안건이 있으면 대신들에게 주제를 주고 토론을 시키며 내용을 들어보고 다음단계로 그분야에 전문가들만 뽑아 토론을 시켜 들어 보았답니다


그리고 백성들 집집마다 호별방문을 말단 신하들이 4천가구를 하며 백성들 생각을 들어서 내용이 올라온 것 보고 정책 결정에 수치와 등급을 결정하였답니다


이렇게 하니까 백성들에게 맞는 정책을 결정 할수 있었고 국민들 민의를 빠르게 파악되어 현명한 통치를 하였답니다


위에서 내려오는 명령식 통치가 아니고 백성들의 의견이 위로 올라가 통치가 이루어지는 상향식 통치가 이루어졌던 것이


비법이었답니다


요즘은 컴퓨터시대라 행정기관에서 마음만 먹으면 리써치 회시를 통해서 2ㅡ3시간 안에 국민들 1만명 마음을 알 수 있는 시대입니다


그리고 5천만명 인공지능 시물레이션을 만들어 내용을 파악 할수 있는 시대입니다
차기 지도자은 토론에 익숙하고 남말을 들을 수 있으면서 인공지능을 잘아는 후보라면 이러한 내용을 답습하는데 원활 할 것 같습니다

ㅡ서독코치(오병화)ㅡ

I want to be a president who can discuss well.

In the days of King Sejong, there were few people starving to national politics, there were many inventions from around the world, maternity leave was made, and many other welfare policies were made.
One of the secrets that King Sejong could have made such a good politics was his debut culture.
The second one is to survey the people and make policies.
At that time, if there was an agenda, I would give them a topic, give a discussion, listen to the contents, and take the next step,
And the people who visited the houses of the people and the people who visited the houses had 4,000 households, and they listened to the people& #39;s opinions and decided the figures and grades for the policy decisions.
This made it possible to determine the right policy for the people, and quickly grasped the people& #39;s people and wisely governed them.
It was not a commanding rule from above, but a bottom-up ruling, in which the opinions of the people rose up and ruled
It was a secret law.
Nowadays, when you are in the computer age or the administrative agency, you can see the hearts of 10,000 people in 2 ~ 3 hours through the research company.
And 50 million artificial intelligence simulations can be made to understand the contents
The next president seems to be a good candidate for a discussion about familiarity and listening to the South, and candidates who know the artificial intelligence well.

ㅡ West German coach (Oh Byung-hwa)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