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ce 는 채무불이행(내배째~)할 확률이 크다 ~~

요즘 코스피 지수가 2,100 선에 이르럿다고….특히, 조.중.동에서는….정부가 경제 정책을 잘하고,금리 인하해서~주가도 상승중이라고 난리.쇼를 치던데…..조만간 그리스’가 내배째~해버린다면…유럽 주가 폭락~~한국 주가는 ?? ————‘디폴트 임박’ 그리스, 유로Zone’에서 퇴출 당하나? 그리스 정부가 채무불이행 선언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그리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다른 유럽나라들이 긴급 구제자금을 지원해주지 않으면 디폴트 밖에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고 밝혔다. FT는 그리스의 공공부문 근로자 임금과 연금으로 지급해야 하는 24억 유로(약 2조8000억원)도 고갈되고 있다며, 그리스의 디폴트 검토는 협상 전략일 가능성도 있지만, 그만큼 국고가 빨리 비어가고 있다는 뜻이라고 보도했다. 그리스는 채무 만기 연장 합의를 하지 못하면 오는 5~6월에 25억 유로(2조 9000억원)를 국제통화기금(IMF)에 상환해야 한다.———— 그리스 부도 때 세계 금융시장에 미치는 충격은 ?▲ 일시적인 충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디폴트 우려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기 때문에… 위험 경계심이 낮았던 만큼 금융시장은 불안해질 수 있다.   그리스 위기는 선진국보다 대외채무가 많은 신흥국에 더 큰 충격을 줄 것이다. 스페인, 포르투갈, 이탈리아 등의 나라에서는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던 금리가 일시적으로 급등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그리스 악재가 금융시장의 패닉을 초래할 정도의 재료는 아니라는 의견이 많다.  ECB와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이 펴는 양적완화 정책이 그리스발(發) 충격을 어느 정도 흡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과 브라질, 러시아,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브릭스 5개국은 최근 위기대응기금(CRA) 설치를 위한 협정에 서명하는 등 유시시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